9월의 리뷰

52주 중 39주가 지났다. 다음주면 40주차. 시간이 빠르게 흘러간다. 9월의 이슈들 수진 방문 – 동생이 다녀갔다. 지난번과 다른 동생이다. 밀라노 1박2일 여행 – 올 봄에 예약했던 여행이다. 남편 연구실을 통해 알게된 언니와 둘이 다녀왔다. 빡세게 다녀왔다. 영어공부에 이전보다 집중했다. 주하가 어린이집 가는 동안에 공부하는데 매일 하면 더 좋겠지? 성경 – 성경읽기표 붙여놓고 남편과 앞서거니 뒷서거니…Read more »

7-8월의 리뷰

이 글을 작성하기 시작한 지 한 달이 훌쩍 넘었다. 화면을 띄워놓고 한 글자도 쓰지 않고 덮은 것이 수 차례이다. 이상하게도 쓰기가 안되고 싫더라.  미루고 미루다 9월 말에 쓰는 7-8월의 리뷰이다. 7월의 굵직한 이슈들 남편의 칩 디자인 일정이 밀리고 밀려 7월 중순에 끝났다. 결국 오스트리아 여행은 취소되었다. 이 와중에 주하는 데이케어 첫 등원을 했다. 그러자 엄마가…Read more »

고마운 사람들

1. 네덜란드에서 처음 맞은 주일 예배 후에  스쳐지나가는 분이 해주신 이야기이다. ‘아이가 몇개월이에요?’ ’10개월이에요.’ ‘많이 힘들거에요, 나도 우리 아들이 고만할때 왔는데 지금은 중학생이에요. 다 지나가요.’ 한국을  떠나기 전까지 들었던 이야기는 주로 ‘ 좋겠다, 부럽다, 유럽이라니!’ 였다. 그래서 막연히 좋을 것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그러던 찰나에 현실적인 이야기를 처음 들었다. 겪어본 사람이 해줄 수 있는…Read more »

6월의 리뷰

6월이 정말 빠르게 지나갔다. 일상 = 독박육아 런던을 다녀와서 호기롭게 6월을 시작했는데 네덜란드에 온 이후로 가장 힘들고 지치는 한 달이었다.  남편이 칩 제작일정으로 인해 너무나도 바빴기 때문이다. 집에와서 저녁먹고 주하랑 1시간 놀고 다시 학교로 야근하러 갔다. 두번째 이유는 갑작스러운 폭염과 하루에 다섯번 정도는 나가야 에너지가 풀리는 주하이다. 항상 유모차나 붕붕이를 들고 나간다. 세번째 이유는 발목 부상이다.…Read more »

5월의 리뷰

3-4월에 비해 훨씬 좋은 컨디션으로 바쁘게 5월을 보냈다.   1.저녁식사 초대 5월에는 손님초대가 많았다. 총 4번이었는데 한 주에 2팀을 맞이할 때가 있어서 심적으로 엄청 부담스러웠다. 5월에 한국으로 귀국한 가정, TU Delft통해 알게된 2 가정, 남편 연구실 중국인 동료들.  요리고수가 아닌지라 메뉴 선정부터 플레이팅까지 아 험난한 과정이었다. 그리고 맛이 일정하지 않고 들쑥날쑥해서 상당히 맛없게 된 음식으로 대접하게…Read more »

런던으로 나홀로 휴가 ! (5/31-6/1…6/2?)

1.휴가를 떠난 배경 발단은 5/5일 어린이날에 시부모님이 주신 용돈이었다. 원래 주하만 받는 것이었는데 어쩌다보니 남편과 나도 각각 어린이날 선물로 용돈을 받게 되었다! (다시 한번 감사합니다ㅎㅎㅎ) 처음에는 7월에 예정된 오스트리아 학회에 가서 그 돈을 사용하려고 했으나 이번만큼은 각자 사용하고 싶은 곳에 쓰기로 했다. 남편의 권유로 나홀로 1박2일 여행을 결정했고 목적지는 런던으로 정했다. (사실 글을 쓰는 지금…Read more »

3~4월에 내가 뭘 했지? (의식의 흐름)

몰타에 가기 전에 3월의 리뷰를 쓰려고 했으나 주하의 컨디션 난조로 실패했다. 몰타에 다녀와서 5월이 오기전에 3,4월 리뷰를 합쳐서 쓰려고 했으나 주하가 아파서 못했다.   어쩌면 주하는 핑계일지도 모른다. 3-4월에는 별로 의욕이 없었다. 계절상으로는 봄인데 도대체 봄은 언제 오는 것인가 싶고. 배움의 끈을 놓지 않고 자기관리를 열심히 하는 것이 언제 빛을 보는 것인가 싶고.  빛을 보면…Read more »

가족과 떨어져 산다는 것

한국시간으로 목요일 새벽에 할머니께서 돌아가셨다. 위암말기 진단을 받으셨다고 들었지만 이렇게 빨리 가실 줄이야.. 엄마 아빠는 내가 장례식에 참석하지 못하는 것을 당연하다고 생각하고 오지 말라고 하셨다. 할머니와 즐거운 추억이 많은 것은 아니지만 돌아가셨다는 이야기를 들으니 마음이 무거웠다. 그래도 설에 아빠와 영상통화를 하면서 병원에 입원 중이신 할머니를 뵈었다는 것이 그나마 위로가 되었다. 할아버지 두 분의 장례식을 치르면서…Read more »

포닥 3인 가족의 절약하는 삶이란?

[주하 신생아 시절- 한국떠나기 직전 사진/영상으로 도배 예정] 연애시절 우리는 돈에 구애받지 않았다. [오해 금물 – 돈이 많아서가 아니다] 학생,취준생,직장인 시절을 함께 겪었지만 데이트를 하면서 ‘돈이 없어서 \ 부족해서’ 라는 이유로 어려운 적은 없었다. 결혼준비를 할 때도 양가 부모님께서 크게 요구\주장하시는 부분이 없어서 단 한번도 싸우지 않고 결혼을 했다.   남편이 박사학위를 받은 후 (타의에…Read more »

2월의 리뷰 [친목도모의 달]

2월은 친목도모의 달이었다. 네덜란드에 와서 교회 이후로 사람을 이렇게나 많이 만난 적은 없었다. 사람들을 만나며 에너지를 충전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는 정반대의 성향이다. 많은 사람들을 만날수록 지치고 방전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임을 많이 가진 것은 외로워서가 아니다. 데이케어를 다니지 않는 주하에게 형, 동생들과 어울릴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주기 위함이었다. 결과적으로는 계획한 것들은 우선순위에서 저 멀리…Read more »